香煎萝卜糕

2020. 11. 24. 18:12먹다./饮茶 (=딤섬)

이거 무다. 무. 무라고 하니까 뭔지 나도 모르겠네 ㅡ., ㅡ
무우! 갈갈이가 개콘에서 갈던 그 무! 무시!
마마무할 때 그 무! ㅡ., ㅡ?

이 딤섬의 이름은 香煎萝卜糕 xiang jian luo bo gao.
香煎+○○(재료이름)이라고 하면 '기름에 맛있게 지진'이라는 뜻이고 대부분 전종류에 붙일 수 있다. 萝卜는 무, 糕는 떡이라는 뜻인데 식감이 진짜 떡같다. (아 떡같다고 하니 뭔가 좋지 아니한 느낌이 드네 ㅋㅋ)

香煎에서 香(향기 향)을 빼고 煎(지지다 전)만 써도 될 것 같은데 아마 '맛있는 전'이라고 전을 꾸미는 말이 아닐까.. 아 물론 그냥 萝卜糕라고 해도 된다.

찹쌀떡만큼 쫄깃거리는 식감은 아니지만 아무튼 상상하는 '무'의 식감도 아니다.

'먹다. > 饮茶 (=딤섬)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香煎萝卜糕  (1) 2020.11.24
나는 닭발을 안 먹는다  (3) 2020.10.18
우유튀김, 고추튀김  (3) 2020.10.18
만두를 만두라 부르지 못하고  (2) 2020.10.04
천엽 牛肚  (0) 2019.12.25
  • 프로필사진
    의장님2020.12.31 11:11

    맛있어 보여요 장난아니고 진짜:)